이번엔 ‘근신설’ 김여정 나타났다…김정은 집단체조 관람 수행

4월 최고인민회의 이후 53일만

김영철, 전날 이어 수행원 포함

근신설이 제기됐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53일만에 공식석상에 나타나며 건재를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4월 최고인민회의 이후 53일만에 공식석상에 나타났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평양 5ㆍ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 ‘인민의 나라’ 개막공연을 관람한 소식을 전하면서 수행원에 김여정이 포함됐음을 밝혔다.

앞서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김 위원장으로부터 ‘자중하라’는 지시를 받고 근신중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반면 김여정은 하노이 결렬에 직접적 책임이 없는 만큼 건강상 문제로 단순 휴식중이었을 것이란 관측도 있었다.

통신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김여정은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바로 오른편에 자리했다. 당 부부장인 김여정 오른편에 리수용 당 부위원장 등이 자리해 일각에선 김여정의 정치적 서열이 더 높아진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숙청설이 나돌았으나 전날 김 위원장의 군인가족예술소조경연 관람 때 동행하며 건재를 확인한 김영철 당 부위원장은 이날 대집단체조 개막공연 때도 수행원에 포함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