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베레스트 청소 후 나온 쓰레기 무려…

네팔 정부, 6주간 11t 수거…시신 4구도 발견

네팔 정부가 에베레스트에서 수거한 쓰레기들. 무려 11톤이나 되는 엄청난 양이다.[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네팔 정부가 에베레스트산에 전담인력을 투입해 6주간 대대적인 청소작업을 벌여 11t의 쓰레기를 수거하고, 시신 4구를 발견해 신원 확인에 나섰다.

AP통신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네팔 관광청은 5일(현지시간) 청소작업을 종료하는 기념식을 열어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네팔 정부는 등반시즌이 시작된 지난 4월 중순부터 에베레스트산에 20명의 셰르파(산악인 등반 도우미)로 구성된 정화팀을 보내 베이스캠프부터 해발 7천950m의 캠프4까지 샅샅이 쓰레기를 수거했다.

수집된 쓰레기는 찢어진 텐트와 산소통, 밧줄, 알루미늄 사다리와 같은 등산 장비부터 빈 깡통과 병, 플라스틱, 등산가들의 배설물까지 다양, 인간의 심각한 자연훼손을 방증했다.

이들은 특히 쿰부 빙벽에서 시신 2구를 , 캠프3 구역에서 나머지 2구를 발견했다.

정화팀 관계자는 “셰르파들이 눈을 치우면서 시신들이 노출됐다”며 “4명 모두 신원이 확인되지 않아 언제 사망했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에베레스트에서는 지금까지 총 300명 이상 등산가가 숨졌고, 상당수 시신이 빙하나 눈 밑에 묻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최근 들어 지구 온난화로 에베레스트의 눈이 녹으면서 시신이 발견되는 일이 종종 벌어지고 있다.

한편, 정화팀은 재활용할 수 있는 쓰레기를 구분해 군 헬기나 트럭에 실어 수도 카트만두로 옮기고, 나머지는 적절한 처리를 위해 인근 지역으로 이송키로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