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 전 세계 주요 도시 생존 불가능”…불과 30년 뒤

“급속한 기후변화로 30년 뒤 인류문명 파멸” 경고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지구온난화 등 급격한 기후변화로 30년 뒤인 오는 2050년에는 전 세계 대부분의 주요 도시가 생존이 불가능한 환경으로 변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4일(현지시간) 미국 CBS방송에 따르면 호주 연구팀은 ‘기후와 관련된 잠재적 안보 위협’ 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급격한 기후변화로 가뭄, 해수면 상승, 환경 파괴로 지구 면적의 35%, 전 세계 인구 55%인 수십억명이 현재 거주하는 지역에서이주해야 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가파른 기후변화로 아마존 열대우림, 북극 등이 붕괴하면서 지구 생태계가 급속히 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주요 대도시인 인도 뭄바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중국 텐진과 광저우, 홍콩, 태국 방콕, 베트남 호찌민 등에선 인류의 생존이 불가능해진다는 것이다.

또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네덜란드, 미국, 남아시아 등 전 세계 해안도시들 역시 범람할 것으로 연구팀은 우려했다.

보고서는 “기후변화는 이미 식량과 물 부족, 수확량 감소, 산불 등 모습으로 현실에서 나타나고 있다”면서 “핵전쟁 이후, 지구온난화는 지구상의 인간 생존에 가장 큰 위협이 됐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인류 문명의 파멸을 이끌 ‘티핑 포인트’는 2020년대와 2030년의 탄소배출 절감 노력이라고 밝혔다. 만약 인류가 탄소배출 절감에 실패할 경우, 기후변화는 겉잡을 수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주저자인 호주 국립기후복원센터의 데이비드 스프랫 연구원은 “위험을 줄이고 인류 문명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탄소배출 ‘제로’(0) 산업을 신속하게 구축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전시 수준과 유사하게 자원을 동원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1월에는 영국 전염병학자 앤드루 헤인스 박사가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을 통해 공개한 논문에서 기후변화로 인한 식량 부족만으로 2050년 한해에만 성인 52만9000명이 사망할 것이라고 CNN이 보도했다.

지구 온난화 심화로 인한 기후변화가 인간 건강에 치명적 요인이 되면서 2050년부터는 연간 53만명씩 생명을 잃을 수 있다고 내다본 것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