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의 강한 경고…”미ㆍ중 무역전쟁 4500억달러 규모 증발시켜”

[게티이미지뱅크=헤럴드경제]

“4500억달러 감소할 것 ” 경고…무역전쟁에 강한 우려

미ㆍ중 무역전쟁에 대해 국제통화기금(IMF)가 강한 우려를 내놓았다. 내년도 글로벌 총생산이 4500억 달러(530조 원) 감소할 것이라 경고했다고 로이터ㆍAFP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MF는 오는 8일부터 일본 후쿠오카(福岡)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 총재회의를 앞두고 이같이 추산했다.

비율로는 내년도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을 0.5% 떨어뜨릴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G20 회원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 경제규모를 가뿐하게 웃도는 규모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블로그에도 별도의 글을 올려 “무역갈등에 대해 큰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우리의 시급한 우선순위는 현재의 무역 긴장을 해결하는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호무역 조치들은 경제성장과 일자리뿐만 아니라 (제품가격 인상으로) 저소득 가구들에 충격을 가하게 된다”면서 “최근에 부과된 무역장벽을 제거하고 어떤 형태이든 추가적인 장벽을 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라가르드 총재는 “자해적인 상황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도 거듭 강조했다.

중국과 미국의 무역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가운데 미국은 지난달 10일 2000억 달러(약 235조6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이에 중국은 지난 1일부터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최고 25% 보복관세를 부과하는 등 양국 갈등이 첨예해지고 있다.

앞서 IMF는 미ㆍ중 무역전쟁과 관련,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6.3%에서 6.2%로 0.1%포인트 하향조정하기도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