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누신 재무장관 “G-20서 미중 정상회담 열린다” 확인

[AP=헤럴드경제]

[AP=헤럴드경제]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별도로 양국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 중인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달 말 양국 정상이 만나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고위관리가 미중 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협상 테이블로 복귀해 기존 토대 위에서 협상을 원한다면 훌륭한 역사적 합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중국이 한 달 전 양국이 합의한 것에 동의하지 않으면 미국은 추가 관세 부과를 강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양국 정상이 만나면 교착상태에 빠진 미중 무역협상을 본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미국은 지난달 중국이 기존의 합의를 뒤엎고 있다며 중국 상품 2000억 달러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렸다. 이에 중국도 미국 상품 600억 달러에 대한 관세율을 최고 25%까지 올렸다. 이후 양국의 무역협상은 교착상태에 빠졌다.

한편 베이징은 양국 정상회담을 아직 확인해 주지 않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