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첫 방문국 핀란드 도착…10일 정상회담

오타니에미 산학연 혁신단지 시찰…국빈만찬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북유럽 3개국 순방을 위해 9일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뉴스 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북유럽 3개국 순방을 위해 9일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뉴스 1)

6박 8일간의 북유럽 3개국(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현지시간) 첫 번째 방문국인 핀란드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 내외와 수행원들이 탑승한 공군 1호기는 이날 오후 2시40분쯤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해 같은 날 오후 5시30분쯤(이하 현지시간) 핀란드 수도 헬싱키의 반타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공항으로 영접을 나온 쿨무니 경제장관과 에로 수오미넨 주한핀란드 대사 부부 등 핀란드측 인사들을 비롯해 우리측 강경화 외교부장관, 장근호 주핀란드대사대리 등으로부터 환영 인사를 받은 뒤 악수를 나누고 숙소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10일 오전 대통령궁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 내외 주최 공식환영식과 환영리셉션에 참석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이어 한-핀란드 단독·확대 정상회담을 개최해 양국관계 발전을 평가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설명하면서 지지와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이어 협정·양해각서 체결식에 임석한 후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양국은 우리 스타트업 사업현지화 등 지원을 위한 ‘코리아 스타트업 센터’ 설치 등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MOU)와 양국 간 인적교류를 강화하기 위한 부산-헬싱키 직항 노선 개설, 핀란드 인재영입 프로그램인 ‘탤런트 부스트’(Talent Boost)를 연계한 청년인재 교류사업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같은 날 오후에는 얀 바빠부오리 헬싱키 시장이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한 후 파울라 리시코 핀란드 의회의장과 면담을 갖는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유럽 최대 첨단 기술혁신 허브인 오타니에미 산학연 혁신단지를 시찰한다. 이날 저녁에는 니니스퇴 대통령 내외가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11일에는 지난 6일 취임한 안티 린네 신임 핀란드 총리와 회담을 한다.

이어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 핀란드 저명 원로지도자들과의 간담회 등 일정을 소화하고 두 번째 국빈방문국인 노르웨이로 이동해 일정을 이어간다.

(헬싱키·서울=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