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쐬다 바다로 추락…크루즈 여행 60대 한국여성 실종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지중해에서 크루즈 여행 중이던 60대 한국인 여성이 새벽에 바람을 쐬러 나갔다가 선박 바깥으로 떨어져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주(駐) 바르셀로나 대한민국 총영사관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 남부의 칸에서 스페인 마요르카 섬으로 향하던 대형 크루즈 선 ‘노르웨이지언 에픽’(Norwegian Epic)호에 탑승하고 있던 63세 한국인 여성이 지난 8일 오전 배 밖으로 떨어져 실종됐다.

ABC방송은 “실종 승객은 63세 한국인 여성”이라고 보도했다. 남편과 여행 중이던 이 여성은 오전 1시경 바람을 쐬겠다고 선실을 나섰고 돌아오지 않았다. 아침에 일어난 남편이 부인이 사라진 것을 보고 실종 신고를 했다고 ABC는 전했다.

실종 신고를 접수한 뒤 크루즈 선박 측과 스페인 팔마 데 마요르카의 해난구조대가 수색에 나섰지만, 이 실종자는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신고를 접수받은 선박 측은 감시 카메라 확인 결과 여성이 배 바깥으로 떨어진 사실을 확인했다.

배를 해당 지역으로 돌려 수색 작전에 나섰지만 결국 이 여성을 발견하지는 못했다. 헬리콥터 2대, 수색용 비행기와 구조선까지 동원했지만 무위로 그쳤다. 다른 승객들도 데크 위에서 실종 여성을 살폈지만 발견하지 못했다.

크루즈선 노르웨이지언 에픽호는 사흘 전쯤 이탈리아 로마를 출항, 피렌체, 칸, 팔마 데 마요르카, 바르셀로나 등을 거쳐 다시 로마로 돌아가는 일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배는 총톤수 15만5천873톤의 대형 크루즈선으로 최대 4천100명의 승객을 수용하고 승무원만 1천700여 명에 달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