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로마에서 ‘사랑의 자물쇠’ 걸었다간…

도시 곳곳에 갖은 문화재가 가득한 이탈리아 로마. 전세계에서 몰려온 관광객들이 문화재에서 벌이는 ‘진상’ 행위에 고민하던 로마시가 강력한 처벌 규정을 내놨다.

AP 통신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7일(현지시간) 로마시가 관광객에 의한 유물 훼손과 무질서를 예방하기 위해 새로운 처벌규정을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비르지니아 라지 시장은 “유네스코가 보호구역으로 지정한 도시를 파괴하는자들에게 관용은 없다”며 규제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로마의 명소 트레비 분수 [게티이미지=헤럴드경제]

새로 도입한 규정에 따라 앞으로는 건물이나 동상 등에 올라가 술을 마시거나 음식물을 먹는 행위가 금지된다. 식수대에 있는 물을 마실 때도 입술을 대고 마시면 안 된다. 웃옷을 벗고 돌아다녀도 당국의 제지를 받는다.

특히 옷을 벗은 상태로 분수에 들어가도 처벌 대상이 된다. 문화재에 ‘사랑의 자물쇠’를 채우는 행위도 벌금 부과 대상이 된다.

버스나 트램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악기를 연주하고 노래하는 행위도 역시 처벌 대상이다. 고대 로마군인 복장을 하고 함께 사진을 찍어준 뒤 관광객에게 돈을 요구하는 것도 금지된다.

특히 정도가 심한 규정 위반자는 시 당국이 48시간 동안 로마 중심지에서 추방할 수 있게 한 규정도 담겼다. 최악의 경우 ‘반사회적 행위 금지 명령’(ASBO)도 내릴 수도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