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엘리자베스 2세 여왕, 93번째 생일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93번째 생일을 맞이했다. 외신들은 8일(현지시간) 런던 버킹엄궁에서 여왕의 공식 생일행사가 열린 소식을 전했다.

여왕이 실제 태어난 날은 4월 21일이지만 영국 왕실은 매년 6월의 두 번째 주 토요일에 공식 기념식을 연다. 이날 여왕은 버킹엄궁 인근에서 열린 근위기병대의 공식 축하퍼레이드인 군기분열식을 지켜보기 위해 마차를 타고 도착했다.

[게이티미지=헤럴드경제]

여왕의 장남인 찰스 왕세자와 카밀라 왕세자빈, 손자인 윌리엄 왕세손과 미들턴왕세손빈, 해리 왕자와 마클 왕자비 등 로열 패밀리가 모두 참석했다. 마클 왕자비는 첫째 출산 이후 4주 만에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찰스 왕세자와 윌리엄 왕세손,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 왕자 등은 직접 검은 털모자를 쓰고 말을 타고 행진했다.

다만 여왕의 남편인 필립공은 행사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오는 10일 98번째 생일을 맞는 필립공은 고령 등을 이유로 2017년 이후 왕실 공무에서 물러났다.

인근 그린 파크에서는 로열 기포병들이 여왕의 공식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41발의 축포를 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