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화 환율 3개월 내 달러당 7위안 돌파 예상”

골드만삭스 전망…지난달보다 상향 조정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중국 위안화 환율이 향후 3개월 이내에 달러당 7위안 선을 돌파할 것으로 내다봤다.

블룸버그통신은 9일(현지시간) 골드만삭스가 위안화 환율이 향후 3개월 내 달러당 7.05위안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달 골드만삭스의 3개월 전망치였던 달러당 6.95위안보다 상향 조정한 것이다.

골드만삭스 전략가들은 중국의 정책결정자들이 ‘심리적 저지선’인 달러당 7위안의 붕괴를 꺼리겠지만 위안화 가치 하락이 미국의 고율 관세를 상쇄할 것으로 분석했다.

넷웨스트마켓츠의 만수르 모히우딘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이달 말 회동에서 무역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 선을 돌파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4월 말 이후 역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3% 넘게 상승했다. 10일 오후 1시(한국시간) 현재는 달러당 6.95위안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강 중국 인민은행장이 7일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위안화 환율을 시장 흐름에 맡겨둘 방침을 시사하는 발언을 하자 위안화 환율은 달러당 6.9625위안까지 치솟았다.

골드만삭스는 위안화 약세는 중국산 제품의 가격 경쟁력을 높이기 때문에 미중 간 무역전쟁이 환율전쟁으로 번질 위험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골드만삭스는 중국 당국의 효과적인 자본 통제가 위안화 가치 하락을 제한하는 효과를 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