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도 사람 뿔 나 있을줄” 홍자, 말실수 논란에 사과

[ÀÎÅͺä]Æ®·ÎÆ®°¡¼ö È«ÀÚ홍자(사진)가 전라도 주민에 대한 말실수 논란에 사과했다.

홍자는 10일 오후 자신의 SNS에 앞선 말실수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며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군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행사 무대에 올라 큰 호응을 받았다. 이에 그는 “무대에 올라오기 전 많이 긴장했다.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뵈면 뿔도 나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을줄 알았는데 이렇게 큰 성원으로 보내줘 감사하다. 전라도에 자주 와도 되겠냐”며 감사함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후 홍자가 언급한 ‘뿔’ ‘발톱’ 등의 발언이 적절치 않다는 의견이 많아 지역 비하가 아니냐며 논란이 불거졌다.

한편 홍자는 TV조선 ‘미스트롯’에서 최종 3위에 올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