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시민 100만명 함성…‘중국송환 반대’

친중 성향 홍콩 정부,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 추진 속도

주최 측 추산 103만 명 홍콩 시민들 거리로…홍콩 중국 반환 이후 최대

9일(현지시간) 홍콩에서 진행된 범죄인 인도법 개정 반대 시위가 열렸다. 주최 측에 따르면 이날 시위에 참가한 시민은 103만 명에 달한다. [EPA=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홍콩은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지난 9일(현지시간) 홍콩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홍콩섬 중심부 빅토리아섬에서 진행됐다. 주최 측 추산 103만 명이 넘는 시민이 참여한 이번 시위는 지난 1997년 홍콩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 최대 규모로, CNN은 “홍콩 시민 7명 중 1명 꼴로 시위에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시위대는 주최 측이 지정한 흰색 옷을 입고 ‘반송중’(反送中) 등의 손팻말을 든 채 “악법을 보류하라”, “우리는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등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구호를 외쳤다. 일각에서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울려퍼졌다. 당초 평화적 분위기에서 시작된 시위는 해가 지면서 경찰이 곤봉 등으로 시위대 진압에 나서며 일부 폭력적으로 변질되기도 했다.

이날 대규모 시위를 촉발한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과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다만 범죄인 인도 여부는 사안 별로 결정토록 하겠다는 것이 홍콩 정부의 입장이다. 법 개정 움직임은 대만에서 한 남성이 20대 홍콩 여자친구를 살해한 후 홍콩으로 도주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남성을 대만으로 다시 인도하려면 다음달 초까지는 법 개정이 완료돼야하기 때문이다.

9일(현지시간) 시위에 참가한 홍콩 시민이 홍콩 당국에 중국과의 범죄인 인도법안 파기를 요구하는 팻말을 들고 있다.[로이터=헤럴드경제]

시민들은 친중 성향의 현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이 홍콩 내 반체제 인사를 중국 현지 법원에서 재판을 받도록 하는 데 사용될 것으로 우려, 법 개정에 즉각 반발했다. 홍콩의 마지막 영국 총독인 크리스 패튼 역시 지난 6일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홍콩에서 불법적으로 사람들을 납치하는 것보다 범죄인 인도조약을 맺는 것이 낫다는 주장을 대체 사람들이 믿어야만 하는가”라며 이 법안을 비난하기도 했다.

대규모 반대 시위에도 불구하고 홍콩 정부는 오는 12일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논의를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전문가들도 정부가 쉽게 동요하지 않을 것이며, 법안 개정이 당초 예정대로 진행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홍콩 정부는 이날 대규모 시위를 인정하는 성명에서 “홍콩이 주민들과 기업들에게 안전한 도시로 남을 수 있도록, 입법부가 법안을 차분하고 합리적으로 면밀히 검토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