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2021년부터 비닐봉투ㆍ빨대 등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

야권 “소비자, 일자리 등 경제에 미치는 영향 생각 안한 성급한 조치”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르면 오는 2021년부터 비닐봉투, 빨대, 일회용 수저 등을 포함하는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토록 하겠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진은 일회용 플라스틱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헤럴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캐나다가 이르면 오는 2021년부터 비닐봉투, 빨대, 일회용 수저 등을 포함하는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에 나선다.

10일(현지시간) 캐나다 현지 공영방송 CBC는 이날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몬트리올 생힐레르산의 굴트 자연보호지역에 방문해 “캐나다 정부는 2021년까지 유해한 일회용 플라스틱을 제거하기 위한 과학적 접근법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일회용 플라스틱 중에서도 구체적으로 어떤 제품이 금지목록에 포함될 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CBC는 정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면봉과 음료 스터러, 일회용 접시, 풍선 막대 등도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패스트푸드 용기와 컵도 사용 금지 품목에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트뤼도 총리는 어떤 제품을 사용 금지 시킬지는 유럽연합(EU)가 선정한 모델을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월 EU는 일회용 플라스틱 수저와 접시 같이 ‘대안’이 존재하는 플라스틱 제품과 비닐봉투와 같이 산화분해성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품목들을 금지키로 했다. 산화분해성 플라스틱의 경우 생물적으로 분해되지 않기 때문에, 이를 분해토록 하는 각종 화학첨가물을 포함하고 있다.

이와 함께 트뤼도 총리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재활용하는 책임을 지기 위해 플라스틱 제품을 제조하거나 판매하는 업체를 만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우리가 플라스틱 병에 대해 이야기 하든, 휴대폰에 대해 이야기하든 간에 기업이 만들어서 세상에 내놓는 플라스틱에 대한 책임은 기업에게 달려있다”고 말했다.

야권은 트뤼도 총리의 발표에 즉각 반발했다. 정부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고려치 않고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제1야당인 보수당의 앤드루 쉬어 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스캔들로 얼룩진 정부, 그리고 관심을 돌리려고 필사적인 총리가 향후 이것(일회용 플라스틱 금지)이 어떻게 구현될 것인지, 소비자 물가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일자리 등은 어떻게 될지에 대한 연구도 계획도 없는 조치를 내놨다”고 비난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