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모임 운영하는 모바일 앱 나온다…선불전자지급수단 활용

4차 혁신금융서비스 지정…4차례 총 32건

신용카드가맹점 O2O거래 수수료 부담 더는 서비스도

계모임운영하는모바일앱나온다…선불전자지급수단활용

지인 간 계모임을 주선하고 곗돈 관리와 정산 등을 지원하는 모바일 앱이 오는 11월 나올 예정이다.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 결제 과정에서 PG사 대신 결제대행을 맡아 신용카드 가맹점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줄여주는 서비스도 출시된다.

금융위원회는 12일 정례회의를 열고 계모임 플랫폼 등 6건을 4차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금융혁신서비스는 현재까지 4차례에 걸쳐 총 32건이 지정됐다.

이번에 지정된 서비스 6건은 △신용카드 가맹점의 O2O거래를 위한 결제서비스(페이민트) △개인 계모임 운영 모바일 플랫폼(코나아이) 등이다.

코나아이는 선불전자지급수단을 기반으로 지인 간 계모임 지원 플랫폼을 서비스한다. 코나아이 발행 기명식 선불전자지급수단 회원이 계모임 방을 개설한 후 회원을 초대하고 순번을 정해 곗돈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계모임은 통상 급전이 필요할수록 앞 순번, 높은 이자소득을 원할수록 뒤 순번으로 간다.

코나아이는 이런 서비스를 위해 대부업자가 아닌 개인(서비스 이용자)이 곗돈을 부여(원금+이자)받고, 대부중개업자가 아닌 코나아이의 플랫폼을 통해 곗돈을 지급할 수 있도록 대부업법 규제 특례를 신청했다. 현행 대부업법은 대부중개업을 등록하지 않고 대부중개를 영위하는 행위와 대부중개 시 거래상대방으로부터 수수료를 수취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금융위는 코나아이를 2년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하는 대신 서비스이용자 수(최대 2000명), 계모임 가입개수(1인당 3개), 곗돈 규모(계좌당 월 납입액 20만원, 1인당 총 월 납입액 최대 50만원) 등 서비스 범위를 제한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계원들에게 자금 흐름이 실시간으로 제공되고, 선불전자지급수단을 통해 곗돈이 이동하므로 계모임이 투명하고 안전하게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코나아이는 5개월 간 서비스를 개발해 오는 11월 출시할 예정이다.

페이민트는 기존 오프라인 신용카드가맹점의 온라인 주문 서비스(O2O서비스) 결제 과정에서 현재 PG사가 담당하는 결제대행·자금정산 역할을 대신 수행해 가맹점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줄여주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음식점 등 가맹점은 연 매출에 따라 최소 0.8%의 우대수수료율을 적용받지만, 배달의민족 등 O2O 사업자를 통해 카드결제가 이뤄지면 약 3% 수준의 결제수수료를 내야 한다. 전자결제와 자금정산을 대행하는 대형 PG사가 대표 가맹점으로 간주해 일반수수료율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현행 여신전문금융업법은 결제대행업체를 신용카드가맹점으로 정의하고 있다.

이에 페이민트는 기존 신용카드가맹점이 O2O서비스 이용 시 페이민트가 결제대행업체의 역할을 하되 신용카드가맹점에 해당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특례를 신청했다. 이 경우 모바일 결제이지만 PG사 명의가 아닌 오프라인 매장의 가맹점 정보로 결제가 진행된다.

카드가맹점은 결제 수수료를 절감하고 카드매출대금 지급주기를 단축할 수 있고, 식당·학원 등 업종별 제휴할인도 적용할 수 있다. 카드사도 PG사가 아닌 정확한 가맹점 정보를 받아 빅데이터 분석 등에 활용할 수 있다.

금융위는 이 밖에도 △인공지능 비재무 기반 중소기업 신용정보 제공(지속가능발전소) △SMS활용 간편 계좌등록 현금결제(세틀뱅크) △빅데이터 기반 부동산시세 자동산정(빅밸류)과 소형주택담보대출 자동산정(공감랩) 등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했다. 금융위는 지난달 3일부터 17일까지 신청받은 37건 중 남은 서비스(24건)에 대해서는 오는 26일 금융위원회 상정 등 순차적으로 처리할 계획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