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이희호 여사 뜻 받들어 남북협력 계속하자”

김여정 통해 이희호 여사 조의문ㆍ조화 전달

남북정상 친서 교환 없어…“고인 추모 집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한 조의문과 조화를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측에 전달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김 제1부부장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통일부 제공]

[헤럴드경제=파주 공동취재단ㆍ신대원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에 조의를 표하면서 이 여사의 뜻을 받들어 남북협력을 계속하자고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여정 조선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으로부터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받았다.

정 실장은 판문점에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로 돌아와 기자들과 만나 “이 여서 서거에 대해서 김 위원장이 장례위원회와 유족들께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김 제1부부장을 통해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의 메시지와 관련해 “이 여사의 그간 민족 간 화합과 협력을 위해서 애쓰신 뜻을 받들어서 남북 간 협력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는 취지의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으로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정 실장과 동행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여사님이 기여한 공로를 기억하고 유지를 받들어서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는 의미”라고 부연 설명했다.

남북은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친서교환은 없었다. 이와 관련해 정 실장은 “오늘은 고인에 대한 남북의 추모와 애도의 말씀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이 여사 별세와 관련한 김 위원장 명의 조의문과 조화를 판문점 통일각에서 김 제1부부장을 통해 전달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