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산 부품에 고율 관세부과…테슬라 수익성 악화 우려 커져

USTR, 테슬라 중국산 부품에 대한 관세 면제 요청 거절

테슬라, 1분기 대규모 적자 지속 우려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인 테슬라가 자사 전기차에 투입되는 중국산 부품에 대한 관세를 면제해 달라고 미국무역대표부(USTR)에 요구했으나 미 당국이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현지시간) CNBC는 테슬라가 자사의 전기차 모델3에 들어가는 중국산 부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를 면제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미국무역대표부(USTR)가 이를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달 29일 USTR에 보내는 서한에서 모델3에 적용되는 차량 컴퓨터와 센터 스크린에 관세를 부과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테슬라는 모델3에 탑재되는 중국산 부품에 고율 관세가 부과될 경우 테슬라의 수익성을 악화시킬 뿐만아니라 소비자들에게는 가격 상승 부담으로 전가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나 USTR은 테슬라가 요청한 두 품목이 전략적 주요 물자에 해당하고 ‘중국 제조 2025’와 관련된 제품이어서 관세 면제 요청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회신했다.

외신은 테슬라에 차 부품을 공급하는 SAS오토모티브도 USTR에 중국산 부품 관세 면제 요청을 했으나 역시 거부당했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지난 1분기 7억 달러에 이르는 대규모 손실을 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오는 3분기부터는 수익을 낼 것으로 자신했으나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고율 관세로 인해 수익성 악화 우려는 더욱 커지게 됐다.

한편, 앞서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전기차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종에 대해 외국인 지분 한도 제한을 풀었다. 중국 당국은 상업용 자동차는 2020년, 승용차종은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외국 자본의 지분 한도를 폐지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최대 50%까지만 가능했던 외국 자동차 제조업체의 지분율이 100%까지 확대되면서 테슬라는 상하이 인근에 있는 린강 신도시에 기가팩토리에 모델3 생산라인을 조성 중이다. 테슬라는 올 2분기에 9만~10만 대의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