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들 “차기 대통령으로 트럼프보단 바이든”

전국 여론조사에서도 바이든이 트럼프 앞질러 백만장자, 진짜 표심 축소 반영 분석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
존 바이든 전 부통령.[AP]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미국 내 최근 실시된 ‘백만장자 설문조사’에서 자산가들의 절반 이상이 내년 미국 대선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보다 민주당 후보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CNBC는 2020년 미 대선과 관련한 ‘백만장자 설문’에서 조사에 응답한 750명의 자산가 중 53%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지명된다면 지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힌 응답자는 39%에 그쳤다. 이번 설문에서 응답자의 261명은 공화당 성향, 218명은 민주당 성향, 261명은 무당파 성향으로 집계됐다.

특히 ‘공화당 표밭’으로 꼽히는 자산가 집단을 상대로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선호가 트럼프 대통령을 앞질러 표심의 귀추가 주목된다. 자산가들의 지지가 선거 자금력 동원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선거 판세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아닌 다른 민주당 주자가 나설 경우에는 대체로 트럼프 대통령이 우세했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결에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46% 대 40%로,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에는 45% 대 42%,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에는 47% 대 40%로 밀렸다.

다만,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가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긍정적이지만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자산가들이 대체로 급진적인 다른 민주당 후보들과 비교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선호한 결과이며 오히려 바이든이 부유층과 가깝다는 공격을 받을 수 있다는 해석이다.

CNBC는 아울러 백만장자를 상대로 한 대선 여론조사에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가 축소 반영됐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CNBC는 “지난 2016년 대선에서도 자산가들은 44%대 31%로 힐러리 클린턴을 도널드 트럼프보다 선호한다고 밝힌바 있다”면서 “자산가들의 트럼프에 대한 지지가 덜 반영됐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