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회의서도 미ㆍ중 무역합의 가능성 적어”

중국 전문가들 예상…” 중국, 어떤 합의도 미국압박에 항복처럼 보일까 신중”

미중 무역협상 교착상태 상당기속 지속 가능성 ↑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미ㆍ중 정상이 만나게 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 자리에서 무역협상이 타결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13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전문가들의 발언을 인용, G20 정상회의에서 무역협상이 합의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해 중국이 부정적으로 본다고 보도했다.

스인홍(時殷弘) 인민대국제관계학원 교수는 SCMP에 “양국의 긴장관계 때문에 G20 정상회의를 앞둔 중국의 기대가 매우 낮다”고 말했다. SCMP는 중국이 정상회담이나 향후 협상 전망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는 것도 이같은 중국측의 분위기가 반영된 결과라고 전했다.

12일(현지시간)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백안관에서 기자들에게 “중국과 합의를 할 것이라는 느낌이 든다”고 기대감을 드러내면서도 “관세는 매우 세다. 중국이 무역협상에 합의하지 않는다면 남은 3250억원 규모의 중국 제품에도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중국과의 무역 협상에 고율 관세부과 카드를 지속적으로 꺼내겠다는 의중을 드러낸 셈이다.

스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적인 위협으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매우 불리해졌다”면서 “어떠한 합의가 나오더라도 미국의 압박에 항복한 것으로 보일 수 있는 상황에 처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인적교류나 비자 제한 완화 등 단편적인 이슈에서 몇몇 합의는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 경우 더욱 실질적인 대화 촉진을 위한 우호적 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스 교수는 전망했다.

중국사회과학원의 류웨이둥(劉衛東) 미ㆍ중 관계 연구원도 “어떠한 양보도 하지 않겠다는게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이며 이는 매우 명확하다”고 진단했다. 때문에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하는 데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일각에서는 미중 무역협상이 상당기간 교착상태에 머물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미국의 과도한 요구가 중국측이 받아들이기에는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스 교수는 “미국은 중국에 수 백개의 법을 바꾸도록 요구했다. 중국은 그렇게 많이 변화시킬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스콧 케네디 선임고문은 “양국 정상이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 때와 같이 일종의 휴전을 할 것”이라면서 “양측 모두 상대방에 대한 다양한 조치를 보류하고 확대하지 않기로 할 수도 있다”고 관측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