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에 자전거 싣고 ‘신안 1004섬’ 바닷가 라이딩 즐겨볼까

‘신안 라이딩 투어’ 22일부터 격주 토요일마다 11월까지 운행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야간 열차에 바이크를 싣고 아름다운 신안 섬들의 바닷가를 달린다. 코레일 광주본부는 야간 정기열차를 이용한 ‘신안 1004섬 자전거 라이딩 투어’를 22일부터 총 10회에 걸쳐 운행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정기 무궁화호 열차에 자전거 객차를 연결해 달라는 고객의 요구를 반영해 목포역과 신안군이 공동으로 추진해 만들어졌다. 지난달 12일 처음 운행된 ‘신안 임자도 라이딩 열차’는 고객 조사결과 93%가 재참가 의사를 밝혔을 만큼 반응이 좋았다.

한 참가자는 “거리가 멀어 쉽게 올 수 없었던 신안 자전거길을 정기열차로 올 수 있어 편리하다”며 “다양한 매력의 자전거길 여행지를 갈 수 있는 열차를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정기열차를 이용한 ‘신안 1004섬 자전거 라이딩 투어’는 11월까지 토요일 격주로 운행한다.

자세한 사항은 코레일 목포역 여행센터(061-242-7728)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오는 22일 운영하는 ‘비금·도초도 자전거 투어’는 전날인 21일 밤 용산역에서 출발해 목포역에 새벽 4시10분 도착한다. 배를 타고 비금도로 이동하면 본격적인 라이딩이 시작된다. 이곳에서는 등록문화재 대동염전, 이세돌 바둑기념관, 봄의 왈츠 하트해변, 청정 시목해수욕장 등의 비경을 자전거로 즐기며 자연과 하나가 될 수 있다.

야간에는 목포 명소를 만날 수 있다. 역 앞에서 오후 7시30분에 출발하는 야간시티투어는 유달산, 목포대교 조망, 천연기념물 갓바위, 물과 음악의 예술에 조화 바다분수까지 둘러볼 수 있다. 야간 시티투어가 끝나면 22일 23시 열차를 타고 돌아오게 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