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1개 무게 새끼 판다 탄생

쌍둥이 다른 새끼의 4분의 1도 안돼…상태는 안정적

[중국망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중국에서 작은 달걀 한 개 무게밖에 안되는 세계에서 가장 가볍고 가냘픈 42.8g의 판다가 태어나 화제다. 14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지난 11일 중국 서남부 쓰촨성 청두의 청두판다번식연구기지에서 쌍둥이 판다 자매가 태어났다.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판다는 같은 엄마 뱃속에서 난 다른 판다 몸무게(171.9g)의 4분의 1에도 못 미쳤으며 몸길이는 3분의 2밖에 되지 않았다.하지만 이 판다의 상태는 안정적이라고 연구진은 전했다.

이전에는 지난 2006년 51g으로 태어난 우이라는 판다가 가장 가벼운 판다였다. 현재 우이는 무려 132㎏이 나간다.청두연구기지에서는 지난해 11월 기준 284마리의 판다가 태어났으며 생존율은 98%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