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미니카서 또 美관광객 의문사…’살인 밀주 가능’ 조사

도미니카서또美관광객의문사…살인밀주가능조사

도미니카 공화국으로 놀러간 미국인들의 잇단 의문사로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또 한명의 미국 관광객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현지신문인 스테이튼아일랜드 어드밴스에 따르면 뉴욕주 뉴브라이튼에 사는 레일라 콕스(53·여)가 지난 11일 도미나카공화국 한 호텔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미 국무부도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콕스의 아들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53세 생일 기념으로 여행 간 건강한 모친이 심장마비로 숨졌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며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한 도움을 요청했다.

콕스에 앞서 이제까지 확인된 미국인 의문사는 올해 4명과 지난해 2명 등 6건에 달한다. 이들은 현지 하드락 리조트와 바이아 프린시페 호텔 체인 등 두 곳에서 모두 유사한 유형으로 숨졌다. 콕스가 숨진 호텔이 같은 곳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불명확한 사인상 7번째 미국인 의문사라고 폭스뉴스는 지적했다.

한편 의문사한 희생자들 대부분이 호텔룸 미니바 안에 든 술을 마신 뒤 숨졌다는 점에서 ‘살인 밀주’ 가능성이 강하게 의심된다. 현지서 사건 재조사에 든 미국 연방수사국(FBI)도 독극물 조사에 수사의 촛점을 맞추고 있다. 검사 결과가 나오기 까지는 대략 1달이 걸린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