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 고리‘ 칠레서 규모 6.5 지진…쓰나미 경보발령ㆍ피해 소식 없어

[미국 지질조사국/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칠레 북부 코킴보 앞바다에서 13일(현지시간)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외신이 일제히 보도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19분께 코킴보에서 서쪽으로 79.9㎞ 떨어진 해역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의 깊이는 10㎞에 불과하다.

AP통신은 이번 지진에 따른 피해나 부상 소식은 아직 전해지지 않고 있으며, 칠레 당국의 쓰나미 경보 발령도 없었다고 전했다.

칠레는 일명 ‘불의 고리’라고도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자리한 나라로 잦은 지진에 시달리고 있다.

칠레에선 지난 2010년 규모 8.8의 강진과 뒤이어 일어난 쓰나미로 525명이 사망하고 26명이 실종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