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토트넘의 얼굴’ 됐다…아구에로·살라와 나란히

영국매체, 새 시즌 사진에 케인 제치고 팀대표 선수로

3경기 출전정지 징계로 3라운드 뉴캐슬전이 첫 경기

2019-2020시즌 개막 첫 경기는 리버풀-노리치 격돌

스카이스포츠 EPL 일정기사 사진에 토트넘 대표로 뽑힌 손흥민(왼쪽서 네번째)[스카이스포츠 홈페이지]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27)이 2018-2019시즌 ‘토트넘의 얼굴’인 팀 대표선수로 이름을 올렸다.영국 스카이스포츠는 13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확정된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EPL) 일정을 올렸다.

기사 사진에는 2018-2019시즌 리그 1∼5위를 차지한 팀들을 대표하는 선수가 한명씩 뽑혀 얼굴을 올렸다.4위(승점 71)로 시즌을 마친 토트넘에서 뽑힌 선수는 케인이 아닌 손흥민이었다.그만큼 지난 시즌 활약은 현지 매체가 보기에도 팀에서 단연 돋보였다는 평가로 볼 수 있다.

지난 시즌 손흥민은 리그와 컵대회 등을 오가며 20골을 넣었다. 기록으로도 대단했지만, 빡빡한 일정에도 부상 없이 한 시즌을 온전히 치러내 ‘소년 가장’으로 팀을 이끌었다.

케인은 24골을 넣어 골 수에서는 손흥민에 앞섰다. 하지만 잦은 부상에 시달린데다 부상에서 복귀해 치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는 실망스러운 경기력으로 팬들에게 큰 실망을 안겼다.

손흥민 외에 각 팀 대표로 뽑혀 사진에 포함된 선수는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 시티), 무함마드 살라(리버풀), 로스 바클리(첼시), 피에르-에메리크 오바메양(아스널)이었다.

확정된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전 일정을 보면 토트넘의 경우 개막전 상대는 2부리그에서 승격한 애스턴 빌라다. 다만 손흥민은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탓에 개막전은 물론 두번째 경기까지 나설 수 없다.

손흥민은 에버턴과의 시즌 최종전에 결장한 바 있다. 따라서 손흥민의 시즌 첫 경기는 3라운드 뉴캐슬전이 될 전망이다.새 시즌 개막 첫 경기는 리버풀과 노리치의 대결로 정해졌다.첼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는 웨스트햄, 아스널은 뉴캐슬과 각각 개막전을 치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