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진핑 G20 오든 말든 협상 타결 자신”

중국 위안화 환율 조작 주장 또 펼쳐

 트럼프시진핑G20오든말든대중협상타결자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진핑(習根平)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8~29일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든 말든 중국과의 무역 협상이 타결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시 주석의 G20 정상회의 참석 여부에 대해 “상관없다”면서 “결국 그들은 협상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미국발 관세로 인한 영향을 피하기 위해 자국 통화를 조작하고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시 주석과 회담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지만 중국은 아직 이에 응하겠다는 답을 내놓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도 “중국은 결국 미국과 합의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내면서 시 주석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는다면 바로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아직 중국은 시 주석의 G20 정상회의 참석을 공식화하지 않았다. 10일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시 주석의 행사 참석 여부를 묻는 질문에 “적절한 시기에 발표하겠다”고만 답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