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시즌2, ‘미스터 트롯’ 제작한다..이달 말부터 참가자 모집

20190617000777_0[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트로트 오디션 ‘미스트롯’이 시즌2인 ‘미스터 트롯’을 제작한다.

TV CHOSUN ‘내일은 미스트롯’은 ‘제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 차세대 트로트 스타를 뽑는,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화제를 모았다. 최고 시청률 18.1%를 기록하는 등 종편 예능 사상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웠다.

이와 관련 ‘미스트롯’ 제작진은 ‘미스트롯’ 종영 전부터 쏟아진 시청자들과 각계의 제작과 신청 요청에 부응, 시즌2 ‘미스터 트롯’ 제작을 결정했다. 이에 불모지라 여겨졌던 남자 트로트 가수들의 대거 발굴과 함께, 송가인의 뒤를 잇는 ‘100억 트롯맨’을 찾아 나서는 것. 남진, 나훈아를 잇는, 화끈한 뽕필로 무장한 초대형 국민 트로트 가수의 등장에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스터 트롯’은 국내를 뛰어넘어 해외 참가자들에게까지 기회의 폭을 넓힌, 글로벌 프로젝트로 진행된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국내에 국한하지 않고 국외에서도 트로트에 대한 각별한 열망을 가진 참가자들을 찾아, 새로운 한류 콘텐츠로서 트로트의 위상을 높일 계획이다.

‘미스터 트롯’은 국내와 국외를 막론하고 트로트 가수를 꿈꾸는 1045 남성들 모두에게 참가 지원을 받는다. 이번 달부터 지원 접수를 받아 오디션 영상 및 서류 통과자에 한 해 개별 연락이 진행된 후 제작진 오디션을 거치게 되는 것. 이후 최종 예선 진출자를 선발한다.

한편 ‘미스트롯’ 1대 진 송가인은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막강 대세’로 활약을 펼치는 가운데, 첫 단독 리얼리티 ‘뽕 따러 가세’의 론칭을 앞두고 있는 상황. 또한 ‘미스트롯’ 결선진출자 12인은 전국투어 콘서트 연일 매진 사례를 이어감과 동시에, 백령도 등 문화 소외 지역을 찾아 무료 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