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거주자외화예금 24억달러↑…’환율 더 오를 것’ 매도 연기

5월말 달러화 등 외화예금 656억1000만달러

'환율급등'에 5월 외환보유액 20억6천만달러 감소

달러화 등 외국환을 취급하는 국내 외국환은행의 5월말 거주자외화예금이 전월보다 24억1000만달러 늘며 4개월 만에 증가했다.

이는 원/달러 환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환율 추가 상승 기대로 일반기업이 달러화예금을 빼 원화로 환전하는 현물환 매도를 미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5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5월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전월말보다 24억1000만달러 늘어난 656억1000만달러였다.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1월 745억2000만달러에서 2월(736억8000만달러), 3월(671억5000만달러), 4월(632억달러) 3개월 연속 감소했다. 4월 거주자외화예금은 2년4개월만에 최저치였다.

거주자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의미한다.

거주자외화예금 증가는 원/달러 환율이 오름세를 보이자 기업들이 더욱 상승할 것으로 예상해 환차익을 위한 달러화 매도를 연기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원/달러 환율은 4월말 1168.2에서 5월말 1190.9로 올랐다. 개인의 현물환 매수도 거주자외화예금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기업예금(517억3000만달러)과 개인예금(138억8000만달러)은 전월보다 각각 17억7000만달러, 6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예금(556억5000만달러)이 21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위안화(14억4000만달러)와 유로화(31억7000만달러)예금도 각각 2억9000만달러, 1억4000만달러 늘었다. 반대로 엔화(38억7000만달러)는 일반기업의 결제자금 지급 등으로 9000만달러 줄었다.

국내은행(559억3000만달러)은 25억3000만달러 증가한 반면, 외은지점(96억8000만달러)은 1억2000만달러 줄었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