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뉘우치고 있다”…법정서 오열한 박유천

[SBS ‘본격연예 한밤’]

[헤럴드경제=윤병찬 기자]마약 투약 및 구매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가수 박유천이 법원에서 눈물로 호소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는 14일 오후 2시 경기 수원지법에서 열린 박유천의 첫 공판 소식이 담았다.

박유천은 전 연인인 황하나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수차례에 걸쳐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황씨의 오피스텔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열린 공판에서 판사가 직업이 뭐냐고 묻자 박유천은 3초간 망설이다 “연예인이었습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박유천은 “팬과 가족, 지인들에게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 제가 평생 큰 죄를 지었지만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 앞으로는 누릴 수 있는 최소한의 자유를 잃지 않도록 잘 살겠다”는 내용의 반성문을 읽으며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유천 측 변호사는 “자백하고 있고 반성하고 있다. 법원의 선처만 바라고 있다”며 “정상적인 삶을 꿈꿀 수 있도록 박씨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부탁드린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박유천은 1차 공판에서 모든 공소 사실을 인정했다. 한 취재진은 이날 박유천에 대해 “법정에서 팬들이 줄 서 있었다. 박유천은 의기소침해 보이는 표정으로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한편 박유천의 선고 공판은 7월 2일 진행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