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향해 ‘폭동의 선동’이라던 캐리 람…“진심 어린 사과”

송환법 추진으로 촉발된 홍콩 시민들의 시위에 직접 사과에 나선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EPA=헤럴드경제]

송환법 추진으로 촉발된 홍콩 시민들의 시위에 직접 사과에 나선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EPA=헤럴드경제]

홍콩 행정장관 캐리 람이 18일 홍콩 시민들에게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과 관련해 재차 사과했다.

람 장관은 18일 오후 4시(이하 현지시간) 홍콩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시민들이 외치는 소리를 들었고, 일어난 일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며 “대부분의 책임은 내가 질 것이며, 홍콩 시민들에게 가장 진심 어린 사과를 한다”고 밝혔다.

람 장관이 홍콩 시민들에게 사과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주최 측 추산 200만 명의 홍콩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온 지난 16일 저녁 서면 성명을 내고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시기가 늦은 데다 사과의 수위도 너무 낮다는 비판을 받았었다.

람 장관은 잇따른 반(反)정부 시위에 강경 대응 방침을 이어가며 홍콩 민심에 불을 붙였다.

앞서 12일 수만 명의 홍콩 시민이 입법회 건물 주변에서 송환법 저지 시위를 벌이자 람 장관은 이를 “노골적으로 조직된 폭동의 선동”이라며 비판했다. 또 시위대를 겨냥해 “아이의 버릇없는 행동을 그대로 두면 아이가 커서 왜 꾸짖지 않았냐고 물을 것”이라며 맹비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람 장관은 12일 시위를 ‘폭동’으로 여기느냐는 질문에 “정부는 시위 참여자들 특히 젊은 학생들을 폭도로 부르거나 여긴 적이 없다”고 답하며 자신의 과거 발언을 부인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법안의 완전한 철회에 대해선 “사회 갈등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는 한 범죄인 인도 법안을 재추진하지 않겠다”고 말하며 거절했다. 또 사퇴 요구에 대해서도 기회를 달라며 말을 아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