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365일중 360일 다이어트, 예쁘게 낳아주셨으니까”

 

[SBS ‘본격연예 한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조여정이 다이어트에 대해 언급했다.18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영화 ‘기생충’에 출연한 조여정과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조여정은 칸에서의 기억에 대해 “아침에 일어나 칸 해변가에서 조깅을 했는데 감개무량했다. ‘조깅 장소 실화냐?’ 했다”고 말했다.

또 ‘기생충’의 황금종려상 수상에 대해 “자제가 안 된다. 너무 신기하다”고 기뻐했다. 그러면서도 ‘보다가 잠들었다’는 과거 인터뷰에 대해 “레드카펫이 엄청 길더라. 한참 보다가 시차 때문에 잠이 들었다. 잠이 쏟아지는 걸 못 이기는 스타일이라 창피하다”고 말하며 웃었다.

조여정은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만지지는 못하고 들여다봤다”고 덧붙였다. ‘기생충’에서 조여정은 ‘짜파구리 먹방’으로 이슈가 됐다. 이에 조여정은 “3일 저녁 내내 계속 짜파구리 먹었는데, 하정우처럼 입에 묻히면서 엄청 맛있게 먹어야지 생각했다. 그런데 좀 조명 때문에 면이 불다 보니깐 안 되더라”고 밝혔다.

이날 조여정은 다이어트에 대해 묻자 “365일 중 360일은 다이어트 중인 것 같다”며 “‘왜 그렇게 열심히 하냐’는 얘기를 종종 듣는데 어떤 영화를 보는데 여주인공이 ‘이렇게 태어나기가 얼마나 힘든데’라는 대사가 너무 멋있더라”고 밝혔다.

그는 “(부모님이) 기왕 예쁘게 낳아주셨으니까 내가 잘 관리해야지 그런 마음이 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