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방문 이강인 “좋은 자리 와서 저와 팀 모두 행복하다”

” 초대 영광스럽다…얼마나 대단한 일 했는지 느껴”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국가대표 선수단 초청 만찬에서 선수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국가대표 선수단 초청 만찬에서 선수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뉴스1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 선수는 19일 청와대를 방문해 “이렇게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저도 그렇고 저희 팀이 너무 행복하다”고 밝혔다.

이강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초청으로 만찬을 하기 위해 청와대를 방문, 기자단과 만나 “축구대표팀이 처음 소집했을 때부터 마지막 날까지 모든게 못 잊을 추억 같고 또 이렇게 좋은 대회, 이렇게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매우 좋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가대표 골문을 책임진 이광연 선수는 “청와대에 온 것만으로도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청와대가) 아무나 쉽게 못 들어오는 데라고 들었는데 저희가 얼마나 대단한 일을 했는지 여기 와서 조금 느끼는 것 같다”며 “후배들이나 모든 축구선수들이 다시 청와대에 초청 받을 수 있게 좋은 성적을 내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팀은 지난 16일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해 준우승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