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유벤투스 이끌고 12년만에 한국행

7월 26일 서울서 K리그올스타와 맞대결

호날두 “한국팬과 즐거운 추억 만들겠다”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 축구 스타 ‘우리형’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사진)가 한국 팬을 다시 찾아온다. 첫 방문이었던 12년 전 ‘산소탱크’ 박지성의 동료이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일원으로 FC서울과 경기했던 호날두는 이번에는 소속 팀인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유벤투스 동료들과 함께 K리그 선발팀(이하 ‘팀 K리그’)과 맞대결을 벌인다.

19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팀 K리그’와 유벤투스 간 친선 경기가 오는 7월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된다. 세리에A(35회)와 코파 이탈리아(13회) 최다 우승을 자랑하는 유벤투스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도 두 차례나 정상에 오른 명문 팀이다.

이번 친선경기를 위해 방한하는 유벤투스 선수단은 호날두를 비롯해 지난 시즌 세리에A와 유럽 무대에서 활약한 1군 선수들로 구성된다. 프로축구연맹과 유벤투스는 이번 경기 개최에 합의하면서 호날두의 출전을 보장하는 조건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벤투스는 1996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한국 국가대표팀과 친선경기를 치른 이후 23년 만에 다시 한국을 방문한다. 호날두의 방한은 12년 만이다. 호날두는 2007년 맨유 소속으로 FC서울과 친선경기를 치렀다. 호날두는 “한국을 다시 방문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오는 7월 K리그와 멋진 경기를 통해 한국 팬들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겠다”는 소감을 프로축구연맹을 통해 전했다.

호날두는 국내 축구 팬들에게 ‘우리형’이라는 별명으로 잘 알려져 있다. 별명이 붙은 이유가 재미있다. 수년 전 국내의 한 해외 축구 커뮤니티에서 호날두 팬들이 호날두를 ‘날두형’이라고 지칭하는 사례가 늘기 시작했다. 그러자 한 네티즌이 “한국에 이렇게 호날두 동생들이 많았냐”고 비꼬는 글을 한 커뮤니티에 올린 것이 호날두가 ‘우리형’으로 불리게 된 계기다.

하지만 이후 호날두가 주장을 맡아 조국 포르투갈을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우승으로 이끌고, 당시 소속팀인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가 UCL 3연패를 달성하는데 기여하는 등 활약하면서 ‘우리형’이라는 별명은 긍정적인 의미로 바뀌기 시작했다. 국내의 해외 축구 팬은 물론 매체들조차 이제는 그를 ‘우리형’이라고 부르는 것을 어색하지 않게 여길 정도가 됐다.

팀 K리그는 K리그에서 최고 활약을 펼치고 있는 선수들로 구성될 예정이다. 팬 투표 등 선수 선발·경기 진행 방식, 입장권 관련 정보 등은 추후 확정된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이번 경기에 대해 “유럽 명문 클럽이자 세계적인 스타 선수들로 구성된 유벤투스와 경기를 통해 K리그 팬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면서, 국내외 잠재적인 K리그 팬들에게 K리그의 열기를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