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정우성 “유엔난민 친선대사, 그만두라고 할 때까지 계속”

 

배우 정우성 '난민, 새로운 이웃의 출현'배우 정우성이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를 앞으로도 계속 하겠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2019서울국제도서전 내 책마당에서 열린 ‘난민, 새로운 이웃의 출현’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기구에서 ‘그만하시죠’ 할 때까지 할 것 같다. 아마 그렇게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은 그만둬야할 특별한 이유도 없고, 건강도 괜찮다. 1년에 한 두 번 캠프 갈 시간을 만들 여력도 있다”며 “서서히 다음 행선지를 고민해봐야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유엔난민기구의) 직원 같다”는 칭찬에는 “그렇게 편하게 일하니까 더 즐겁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또한 정우성은 자신의 책에 대해 “결정을 위해 보이는 책이 아니니 편하게 읽어달라”며 “난민을 바라볼 때 물질적 어려움에 처한 사람이라는 표면적인 이해보다, 그들이 갖고 있는 불합리한 상황에 대한 고민을 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는 정우성이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하며 느낀 것들을 쓴 에세이집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원더박스)의 출간을 기념하기 위해 기획됐다. 한석준 아나운서가 사회, 프랭크 레무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가 축사, 가수 호란이 축하공연으로 함께 했다.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은 2019서울국제도서전에서 ‘여름, 첫 책’ 도서로 선정돼 처음 공개됐다. 도서전 종류 후 일반 서점에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책의 인세는 전액 유엔난민기구에 기부된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