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란, 큰 실수” vs 이란 “美 드론, 영공 침범”…호르무즈해협 긴장 고조

트럼프 “멍청한 누군가 저지른 실수”

“끝없는 전쟁들에서 떠나고 싶다” 이란 “美의 공격적, 도발적인 조치” 반박 CNNㆍWP “트럼프, 매파 참모들 물리칠지가 관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최근 오만해 유조선 피격에 이은 미군 무인정찰기(드론) 격추로 호르무즈 해협에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란 측은 “미 드론이 이란 영공을 침범했다”고 주장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큰 실수”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과의 군사적 충돌은 피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강경파 측근들 속에서 뜻밖의 결정을 내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백악관 회담 전 취재진과 만나 이란의 무인기 격추에 대해 “무인기는 분명히 공해 상공에 있었고 모두 과학적으로 기록돼 있다”며 “이란은 매우 큰 실수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멍청한 누군가가 저지른 실수일 것”이라며 “의도적인 것이라고 믿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인기에 사람이 있었으면 상황이 크게 달라졌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공격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이란 공격을 묻는 질문에 “곧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참모들이 전쟁으로 떠밀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아니다. 사실 그 반대다. 나는 이 끝없는 전쟁들에서 떠나고 싶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 주재로 백악관에서 긴급 회의를 소집,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EPA]

앞서 이란 측은 이날 격추한 미군의 드론 ‘RQ-4 글로벌호크’가 이날 새벽 호르무즈 해협 근처에서 이란 영공을 침범해 정보를 수집했다고 주장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이 드론의 격추 지점이 ‘이란 영공’이었음을 강조하면서, 미군의 주장을 반박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우리는 미군 드론 침략을 유엔에 회부해 미국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며 “우리는 전쟁을 추구하지 않지만 영공과 영토, 영해를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CNN방송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비롯해, 린지 그레이엄, 톰 코튼 상원의원 등 노골적인 이란 강경파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군사적 대결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몰고 가고 있다는 의혹이 많다”고 지적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보턴 보좌관과 그레이엄 상원의원 등이 대(對) 이란 군사적 대응에 공감하고 나섰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공격을 주저하는 것 같지만, 이들 매파들에 둘러싸여 이들을 물리칠 수 있는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