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샌프란시스코에 9-8 진땀승…범가너 무너뜨려

LA 다저스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 진땀승을 거뒀다. 

다저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와 홈 경기에서 9-8로 승리했다. 9-4로 앞서던 9회초 4점을 내주며 역전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승리를 놓치지는 않았다.

이로써 다저스는 3연승을 달리며 51승25패를 기록,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2위 콜로라도 로키스(40승34패)와 승차는 그대로 10경기. 같은 지구 최하위 샌프란시스코는 3연패에 빠진 채 31승42패를 기록했다.

상대 에이스 매디슨 범가너를 무너뜨린 것이 다저스 승리의 원동력이었다. 범가너는 3⅔이닝 동안 무려 안타 10개를 허용하며 6실점, 시즌 7패(3승)째를 가져갔다. 홈런도 2방이나 얻어맞았다.

반대로 다저스는 대체 선발 투수로 투입된 훌리오 유리아스가 3이닝 1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경기를 시작한 뒤 J.T 차코이스가 2이닝 1실점으로 경기 중반을 버텨내며 승리할 수 있었다.

다저스의 선취점은 1회말 맥스 먼시의 적시타로 만들어졌다. 4회말에는 카일 갈릭과 오스틴 반스의 투런포 2방, 크리스 테일러의 적시타로 대거 5득점해 6-0으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다저스는 6회말 갈릭의 적시타, 7회말 작 피더슨의 투런 홈런으로 점수를 더 냈다. 샌프란시스코는 5회초 1점, 7회초 3점을 만회했다.

다저스의 승리는 쉽지 않았다. 9회초 조쉬 스보츠가 볼넷 1개와 안타 2개로 9-6까지 쫓긴 뒤 무사 2루 추가 실점 위기에 몰린 것. 다저스는 황급히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을 투입했다.

잰슨도 적시타 2개와 볼넷 1개를 내줘 9-8 턱밑 추격을 허용했다. 설상가상 무사 1,2루 역전 위기를 맞이했다.

그러나 잰슨은 타일러 오스틴을 1루수 땅볼, 버스터 포지를 중견수 뜬공, 브랜든 벨트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 힘겹게 경기를 끝냈다. 젠슨의 올 시즌 22번째 세이브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