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국빈방북 마치고 귀국…김정은, 남북ㆍ북미대화 나설 듯

“중국, 협상 지속 조건으로 지원의사 밝혀”

北, 中지지 확인ㆍ中, ‘北카드’ 확보 윈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박2일 북한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21일 귀국한 가운데 시 주석이 비핵화 협상 지속을 조건으로 대북지원 의사를 밝힌 만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향후 북미ㆍ남북대화에 적극 나설 것이란 분석이 제기된다.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20일 북한의 대집단체조 및 예술공연 ‘불패의 사회주의’를 관람한 모습. [노동신문 홈페이지ㆍ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1일 오후 북한 국빈방문 일정을 모두 마치고 중국으로 돌아갔다.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를 비롯한 방문단은 이날 오후 전용기편으로 평양을 떠났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 주석은 20일부터 이어진 1박2일 간 북중정상회담 등의 일정을 소화하며 북중수교 70주년을 맞아 양국관계 발전을 통한 동북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추구하기로 뜻을 모았다.

특히 김 위원장은 미국을 향해 불만을 털어놓기는 했지만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 의지를 드러내 향후 대화재개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관측을 불러모으고 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시 주석이 사실상 북한의 비핵화 협상 지속을 조건으로 대북경제협력과 안전보장 지원 의사를 밝혔기 때문에 김 위원장이 향후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에 적극적으로 나설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고 전망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북중정상회담에서 “과거 1년간 조선(북한)은 정세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많은 적극적인 조치를 했지만 유관국의 적극적 호응을 얻지 못했는데 이는 보고 싶은 것이 아니었다”며 사실상 미국을 향해 불만을 표출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조선은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면서 “유관국이 조선 측과 마주보고 서로의 관심사를 해결해 반도문제가 해결돼 성과가 있기를 원한다”며 북미대화 의지도 분명히 했다.

이에 시 주석은 “조선이 보여준 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비핵화 추동을 위한 노력을 높게 평가한다”며 김 위원장의 비핵화 협상 의지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또 “중국은 계속해서 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지지한다”면서 “중국은 조선이 자신의 합리적 안보 및 발전에 관한 관심사를 해결할 수 있도록 힘이 닿는 한 도움을 주겠다”며 북한의 체제안전보장과 경제발전 지원 의지까지 내비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무역분쟁, 홍콩사태, 대만문제 등을 둘러싸고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는 시 주석 입장에서도 이번 방북을 통해 적지않은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정 본부장은 “김 위원장은 시 주석의 방북을 간절히 희망해왔지만 시 주석은 미중 무역분쟁과 미국의 불편한 시선을 의식해 평양 방문을 미뤄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시 주석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갑작스럽게 방북을 결정한 것은 홍콩 대규모 시위에 쏠린 국제사회의 시선을 평양으로 옮기고, 트럼프 대통령과의 미중정상회담에서 유리한 협상을 위해 북한카드를 활용하고자 하는 의도가 중요하게 작용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