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 친서에 “흥미로운 내용 신중히 생각해 볼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보낸 친서의 내용을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어 왔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 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셨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헤럴드경제]

중앙통신은 홈페이지에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사진도 공개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온 시점과 친서의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에게 김 위원장이 친서를 보냈다는 사실을 잇달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시사주간지 타임과 지난 17일(현지시간) 인터뷰를 하면서 김 위원장의 친서를 꺼내 “생일축하 편지”라며 “어제 전달받았다”고 했다. 지난 11일에도 취재진과 문답을 하다가 “어제 김 위원장에게서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김 위원장의 두 친서가 같은 것인지는 불분명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답신 성격의 친서를 보냈을 가능성이 크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이 보내온 친서에 대해 “아름다운 친서”, “매우따뜻하고 매우 멋진 친서”라고 평가했다.

북미협상이 교착된 가운데 양국 정상이 친서를 교환하고 그 내용을 공개적으로 긍정 평가하면서 협상 재개의 돌파구가 마련될 가능성이 주목된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하고 이번 친서 내용을 ‘심중히 생각’하겠다고 밝혔다는 언급으로 볼 때 협상안과 관련한 미국 측의 새로운 입장이 친서에 담겼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김 위원장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미국과의 대화 시한을 연말까지로 못 박고 ‘셈법’을 바꾸라고 요구해 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