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과 전쟁 안 바란다”며 “전례없는 말살” 입에 올린 트럼프

U.S. President Donald Trump talks to reporters during the annual Congressional picnic event at the South Lawn of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U.S.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만약 이란과 전쟁이 일어날 경우 전례 없는 ‘말살’(obliteration)이 될 것이라고 경고장을 날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 NBC 뉴스의 방송 진행자 척 토드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전쟁을 바라지 않는다. 그리고 만약 (전쟁이) 일어난다면 그건 당신이 이제껏 결코 본 적이 없었던 말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난 그렇게 하길 원하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한 트럼프 대통령은 “전제조건 없이 이란과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당신들(이란)은 핵무기를 가질 수 없다“면서 ”그와 관련해 이야기하고 싶다면 좋다. 그렇지 않다면 당신들은 앞으로 오랫동안 결딴 난 경제 속에서 살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의 미군 무인기(드론) 격추에 대한 보복 공격을 실행 직전 중단시킨 경위에 대해선 “마지막 순간까지 어떤 것도 허가되지 않았다. 상황이 바뀔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이란 공격에 대해 최종 지시를 내린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전투기가 이미 출격한 상태였는지를 묻는 말에는 “아니다. 하지만 곧 그렇게 (출격)함으로써 돌이킬 수 없는 정도까지 상황이 벌어졌을 수도 있었다”고 답했다.

한편, 이란 혁명수비대는 현지시각으로 지난 20일 새벽 미군의 고고도 정찰용 드론을 격추시켰다.NBC는 오는 23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인터뷰 전체 영상을 방송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