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스탠퍼드대, 지역 주택·교통난 해결 나서…45억弗 투자

“주택 2172채 신규 공급하겠다”…지역당국은 ‘불충분’

 

 

미국 스탠퍼드대가 실리콘밸리 지역사회의 심각한 주택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45억달러(약 5조2000억원)에 달하는 거금을 투자하기로 했다.

대규모 학술시설 건설로 수천명의 인력 유입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대학이 문제 해결을 위해 직접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겠다는 의도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스탠퍼드대의 마크 테시에-라빈 총장은 이날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카운티에 주택 공급 목적으로 34억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스탠퍼드대는 이를 활용해 신규 주택 2172채를 확보하고, 이 중 575채는 시장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지역사회 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1억달러를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스탠퍼드대의 이번 발표는 대학의 학생·근로자 때문에 샌타클래라 카운티의 주택난과 교통난이 더 악화되고 있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나왔다. 특히 스탠퍼드대는 향후 20년간 약 21만평에 달하는 학술시설을 신설할 예정이다.

샌타클래라 지역에는 스탠퍼드대뿐 아니라 대부분의 실리콘밸리 기업이 있어 주택부족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라빈 총장은 “스탠퍼드 공동체는 경제성, 주택부족, 교통혼잡이라는 심각한 문제에 직면해 있다”며 대학이 직접 투자에 나서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샌타클래라 카운티 당국은 약 2000채의 주택으로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입장이다. 당국은 스탠퍼드대의 신규 학술시설로 7000명의 인원이 추가로 지역에 유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