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JD파워 ‘신차품질조사’ 2년 연속 1위

시장조사 ‘JD파워’ 발표

‘프리미엄 브랜드’ 3년째 1위도

현대차그룹 2년연속 1~3위 석권

제네시스 모터스 아메리카 어윈 라파엘(Erwin Raphaelㆍ오른쪽) 미국 총괄운영책임자(COO)  JD파워 마이클 베타글리아 (Michael Battaglia) 부사장으로부터 최고 품질상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제공=제네시스 모터스 아메리카]

제네시스 모터스 아메리카 어윈 라파엘(Erwin Raphaelㆍ오른쪽) 미국 총괄운영책임자(COO) JD파워 마이클 베타글리아 (Michael Battaglia) 부사장으로부터 최고 품질상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제공=제네시스 모터스 아메리카]

제네시스가 최고 권위의 신차품질조사에서 프리미엄 브랜드와 일반브랜드를 아우르는 전체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 가운데 2년 연속 종합 1위를 차지했다.

기아차와 현대차도 일반브랜드에서 나란히 1, 2위를 차지하며 현대차그룹의 품질을 또 한 번 입증했다.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Power)가 19일(미국 현지시간) 발표한 ‘2019 신차품질조사(IQS)’에서 제네시스가 압도적인 점수차로 2년 연속 종합 1위, 3년 연속 프리미엄 브랜드 1위를 차지했다.

올해 33회째를 맞은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는 1987년부터 시작된 세계 최고 권위의 품질조사로 올해는 프리미엄 브랜드 14개, 일반 브랜드 18개 등 총 32개 브랜드, 257개 차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작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신차의 사용 3개월 간 고객 경험을 통해 233개 항목에 대한 품질불만 사례를 집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00대당 불만 건수를 점수로 나타냈으며,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만족도가 높다.

제네시스는 올해 조사에서 지난해보다 5점 개선된 63점(신차 100대당 품질불만 건수가 63건)을 받았다. 이에 따라 2017년부터 별도의 브랜드로 신차품질조사를 받기 시작한 이래 매년 큰 폭으로 품질만족도를 높이며 2년 연속 전체 1위에 올랐다.

특히 G70은 콤팩트 프리미엄 차급 1위로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을 차지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부문에서도 미국 시장 진출 첫 해인 2017년부터 프리미엄 브랜드들을 제치고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올해 조사에서는 프리미엄 브랜드 2위 업체(링컨 84점)와의 격차를 21점까지 벌려 압도적인 차이로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신차품질조사에서는 제네시스 외에도 기아차가 일반브랜드 1위, 전체 브랜드 기준 제네시스에 이은 2위에 올랐다. 현대차는 일반브랜드 2위, 전체브랜드 3위를 거뒀다.

기아차의 경우 올해 조사에서 작년보다 2점 개선된 70점(신차 100대당 품질불만 건수가 70건)을 받아 지금까지의 평가 중 가장 우수한 결과를 달성했다.

아울러 이번 조사에서 ▷리오는 소형(Small) 차급 ▷K3 (현지명 포르테)는 준중형(Compact) 차급 ▷스포티지는 소형 SUV 차급 ▷카니발(현지명 세도나)은 미니밴(Minivan) 차급에서 각각 1위에 올라 총 4개 차종이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했다.

현대차는 올해 조사에서 71점(신차 100대당 품질불만 건수가 71건)을 기록, 지난해 74점을 넘어 지금까지 현대차가 받은 평가 중 가장 우수한 결과를 달성했다. 또 싼타페가 중형(Midsize) SUV 차급에서 가장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아 2년 연속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현대차그룹 내 모든 브랜드가 1~3위를 독점했다. 올해는 참가 자동차그룹 중 가장 많은 총 6종의 모델이 차급별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가 현대차그룹 브랜드의 판매와 이미지 제고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혜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