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G20 앞두고 ”보호무역 반대” 총공세

“미국발 보호무역주의가 세계 교역 위축시켜”

“양보는 한 쪽이 아니라 양쪽이 해야 하는 것”

G20앞두고中보호무역에총공세…미국도타협해야종합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중국 고위급 인사들이 보호무역주의 배격을 외치며 중국과 미국이 중간 지점에서 타협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24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중국 외교부·상무부·재정부·인민은행 등 주요 부처 고위 인사들이 베이징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G20 참석 관련 언론 브리핑을 열었다.

이 자리엔 장쥔(張軍) 외교부 부장조리와 왕셔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 쩌우자이(鄒加怡) 재정부 부부장, 천위루(陳雨露) 인민은행 부행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미국발 보호무역주의가 세계 교역을 위축시키고 세계 경제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주장을 펼치며 G20 정상회의와 미중정상회담을 중국에 유리한 장으로 만들기 위한 포석을 깔았다.

왕셔우원 부부장은 “미국이 자유무역 정신과 세계무역기구(WTO) 정신을 바탕으로 중국 기업에 부적절하게 취한 일방적 조치를 없앨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는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천위루 인민은행 부행장은 세계 경제와 금융 리스크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 주장을 거들었다. 경제 위기가 발생하면 많은 나라들이 급격한 경기침체에 대응할 수 있는 여지도 제한돼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미중 무역협상에서 중국 측 협상팀에 속한 왕 부부장은 “양국 통상팀 간의 회담이 진행 중”이라면서도 세부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중국의 원칙은 상호존중·평등·상호이익과 서로 중간 지점에서 만나는 것”이라면서 “각국이 상대방의 주권을 존중해야 한다. 양보와 타협은 한쪽만 하는 게 아니라 양쪽이 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왕 부부장은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어떤 구체적인 타협안을 내놓을지 질문을 받았지만 즉답을 피했다.

장쥔 외교부 부장조리는 “중국과 미국 팀이 모두 미중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다.

장 부장조리는 또 G20 정상회의에서 홍콩 문제가 논의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미국 측이 홍콩 문제를 거론하면서 협상을 유리하게 끌고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발언이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시 주석과 홍콩과 관련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발언한 것을 전면 부정한 것이기도 하다.

전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시 주석이 오는 27일부터 사흘간 일본을 방문한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G20 정상회의 개막 하루 전 방일해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