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제르바이잔에 국산 발기부전 치료제 수출한다

벤처 출신 서울제약, ‘타다라필 ODF’ 수출계약

서울제약 오송공장

벤처기업으로 시작해 연매출 450억원대 기업으로 성장한 코스닥 상장 제약사 서울제약이 동유럽 아제르바이잔에 국산 발기부전 치료제를 수출하게 됐다. 앞서 지난 6월 페루에 이 약품의 수출을 시작했다.

서울제약(대표 황우성)은 26일 아제르바이잔 로그만 파마(Loghman Pharm.)사와 필름형 발기부전 치료제 타다라필 ODF(구강붕해필름) 10㎎, 20㎎(제품명: 불티움) 수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5년이며 5개년간 예상 수출액은 128만4600달러(한화 약 15억원)로 허가권과 상표권은 서울제약이 갖는다.

아제르바이잔의 의약품 시장은 2016년 기준 7억달러(약 7800억원)로 시장의 대부분을 수입의약품이 차지하고 있다. 로그만 파마사는 아제르바이잔 내 80개 이상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업체다.

서울제약은 2012년 쓴 맛을 차단하는 구강붕해 필름 스마트 필름(Smart Film®) 제조 특허기술의 상업화에 성공, 아시아 태평양, 중국, 인도네시아, 중동(사우디아라비아 등 8개국), 페루에 필름 제품 수출 계약을 맺은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