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하원 이주민 지원 놓고 충돌…트럼프 “멕시코 부녀 비극 민주당 탓”

미국으로 입국하려다 강에서 함께 껴안은 채 익사한 엘살바도르 이민자 부녀의 사진이 전세계적인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또다른 중미 이민자 가족이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불법 입국을 제지당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멕시코 국경경비대의 한 병사가 시우다드 후아레스에서 미국 텍사스 엘파소로 가려다 제지당한 온두라스 이민자 가족 중 어린 소녀와 장난을 치고 있다. 뒤로는 소녀의 엄마가 갓난 아기에 젖을 먹이고 있다. [로이터=헤럴드경제]

‘멕시코 국경의 비극’을 고스란히 담은 엘살바도르 출신 이민자 부녀 익사 사진이 공개된 이후 이주민 처우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아진 가운데 미국 상원과 하원이 서로 다른 버전의 ‘긴급 국경 지원안’을 통과시켜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상원은 멕시코 국경에서 미국으로 들어오는 이주민들을 돌보기 위한 46억달러의 국경 지원 법안을 찬성 84표 반대 8표로 처리했다. 법안에는 지난 5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요청한 이주민 보호소 수용 능력 강화 부분이 반영됐다.

하지만 상원은 전날 하원이 통과시킨 국경 지원안은 찬성 37, 반대 55로 부결시켰다. 민주당이 주도한이 법안은 국경경비대에 억류된 이주자에게 음식과 피난처를 제공하는데 10억달러, 보건사회복지부에 넘겨진 무동반 어린이들을 돌보는데 30억달러를 투입하는 등의 지원방안을 담고 있었다.

이에 대해 하원은 즉각 반발했다. 민주당이 대다수인 하원은 상원이 통과시킨 지원안은 의료와 주거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조건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라울 그리잘바 민주당 의원은 “상원의 법안에는 자금 사용 방법에 대한 규제가 부족하다”며 이를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상원 법안을 채택할 것인지 여부를 묻는 기자들에 질문에는 “안 된다”며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반면 상원은 두 지원안 간에 상당한 차이가 존재하는 만큼 조정기간이 길어질 수 있다면서 상원의 안으로 뜻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상원 세출위원회의 위원장인 공화당 처드 셸비 의원은 국경 지원 법안을 통과시킨 후 “하원과 상원이 두 개의 국경 지원 법안을 조정하려고 한다면 처리해야 할 많은 차이점들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사안의 시급성을 강조하며, 양 원이 즉각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빨리 회의를 열어 4가지 수정안에 대해 협상해 법안에 반영해 빨리 끝낼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 의회가 이처럼 서둘러 이주민 지원법 마련에 나선 것은 멕시코와 미국 간 국경을 헤엄쳐 건너다 익사한 이민자 부녀의 사진이 공개 된 이후, 이주민 처우를 놓고 국민적 비난 여론이 거세졌기 때문이다.

슈머 원내대표는 이 사진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 이 사진을 봐달라”면서 “이들은 마약상이나 부랑자나 범죄자가 아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이민 강경책을 비판하기도 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사진이 오히려 민주당에게 ‘비극’의 책임을 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아시아 순방에 앞서 백악관을 나서면서 “민주당이 법을 바꿨다면 죽음을 즉시 멈출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 “우리에게 올바른 법이 있었다면 그들은 미국에 오려고 하지도, 시도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