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42.1% 대폭 상승 vs 한국 29.2% 소폭 하락…벌어지는 격차

-한국당, 정상화 합의 번복에 민주 반사이익

-한국당의 중도층ㆍ수도권 민심 대거 이탈 

-文지지도는 부정평가(48.1%)>긍정(47.7%)

리얼미터 여론조사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대폭 상승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2주째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한국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 번복으로 중도층과 수도권의 민심이 민주당으로 이동했다는 분석이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4~26일 사흘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민주당의 지지도는 지난 주에 비해 4.1%포인트 상승한 42.1%로 집계됐다. 한주 만에 대폭 오르며 40%대 초반을 회복한 것이다. 반면 한국당의 지지도는 0.8%포인트 떨어진 29.2%로 다시 20%대로 하락했다.

이번 여론조사에선 중도층과 수도권의 민심 격차가 두드러졌다. 중도층에선 민주당의 지지도가 8.7%포인트 오른 43.8%를 기록한 반면 한국당은 3.2% 떨어진 24.4%로 양당 간의 격차가 19.4%포인트로 벌어졌다. 수도권에서도 민주당과 한국당의 지지도는 각각 45.2%, 27.7%로 격차가 17.5%포인트로 커졌다.

이에 대해 리얼미터 측은 “한국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 번복에 대해 비판 여론이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의당은 1.1%포인트 오른 8.3%로 2주째 상승세를 보인 반면, 중도층과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이탈한 바른미래당은 2.3%포인트 낮아진 4.2%를 기록했다. 민주평화당 역시 0.6%포인트 하락한 1.6%를 차지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지난주에 비해 1.0%포인트 오른 47.7%(매우 잘함 24.3%, 잘하는 편 23.4%)를 기록하면서 다시 40%대 후반대를 회복했다. 반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2%포인트 내린 48.1%(매우 잘못함 32.2%, 잘못하는 편 15.9%)로, 긍정평가에 비교해 불과 0.4%포인트 격차를 보였다.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 경기ㆍ인천과 충청권, 30대와 50대, 40대에서 상승한 반면, 호남과 대구ㆍ경북(TK), 20대는 하락했다.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