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김건모 기네스 기록 깼다…339만장으로 한국 최다 판매고

방탄소년단김건모기네스기록깼다…339만장으로韓최고판매고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앨범 판매 신기록을 세우며 기네스에 등재됐다. 

25일(현지시간) 영국의 기네스 월드 레코드(Guinness World Records)는 공식 홈페이지의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4월 12일 발매한 MAP OF THE SOUL : PERSONA가 앨범 판매량에서 기네스 한국 기록을 세웠다고 공식 발표했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 측은 “방탄소년단의 MAP OF THE SOUL : PERSONA가 지난 5월까지 339만 9302장의 판매고를 올렸으며, 이는 1995년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이 수록된 3집 앨범이 세운 330만 장을 넘었다”고 보도했다.

이어 기네스는 “방탄소년단이 이 앨범으로 미국 ‘빌보드 200’과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고 언급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4월 해당 앨범의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feat. Halsey’의 뮤직비디오가 공개 24시간 동안 7460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해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비디오’,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뮤직비디오’, ‘케이팝 그룹 가운데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뮤직비디오’ 등 3개 부문에서 기네스 세계 기록을 얻은 바 있다.

또, 기네스는 “방탄소년단은 거대한 팬 베이스 아미(ARMY) 덕분에 소셜 미디어 레코드에서 트위터 최다 활동(평균 리트윗수) 기네스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feat. Halsey’로 최근 미국 레코드산업협회(RIAA)로부터 ‘플래티넘’ 디지털 싱글 인증을 받아 한국 가수 최다 기록을 세웠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