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불규칙하게 뛰는 노인, 치매 위험 1.5배 높아

-26만여명 대상 심방세동과 치매 연관성 연구

-심방세동 환자 중 24%에게서 치매 발생

[사진설명=심방세동이 있는 노인은 치매 발병 위험이 1.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방세동이 있는 노인의 경우 치매 발생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 교수, 단국대학교병원 심장혈관내과 김동민 교수, 차의과대학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양필성 교수 연구팀은 60세 이상 노인에서 심방세동이 치매 발생 위험을 1.5배 높인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심방세동은 가장 흔한 부정맥이다. 가슴이 답답하거나 어지럽고 숨이 차는 증상을 보인다. 혈액 흐름이 불규칙해지면 혈전(피떡)이 생기게 되는데 이는 뇌졸중의 위험요인이다. 실제 심방세동으로 인해 뇌졸증 발생 위험은 5배 높아지고 전체 뇌졸중 20%가 심방세동이 원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동안 심방세동이 뇌에 영향을 줘 치매를 발생시킨다는 보고가 있었지만 그 원인 등이 명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다. 특히 뇌경색이 없는 상태에서 심방세동과 치매와의 연관성 연구는 거의 이뤄지지 않은 실정이다.

연구팀은 2005년부터 2012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통해 60세 이상 노인환자 26만2611명을 대상으로 심방세동이 발생한 환자(1만435명)와 심방세동이 발생하지 않은 환자(2만612명)로 분류해 치매 발생 위험도를 조사했다. 두 환자군에서 등록 당시 인지기능검사에서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그런데 이들을 7년 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심방세동 환자 중 약 24.3%(2536명)에게서 치매가 발생했다. 반면 심방세동이 없는 환자에서는 15.4%(3174명)에게만 치매가 발생했다. 심방세동이 있는 경우 치매 발병 위험도가 1.5배 이상 높았던 것이다. 이런 위험성은 추적기간 중 뇌경색이 발생한 환자를 제외하고도 유의하게 나타나 뇌경색과는 별도로 심방세동이 치매 발생의 위험성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치매 형태별로는 혈관성 치매는 2배, 알츠하이머 치매는 약 1.3배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심방세동 환자에서 항응고 치료가 치매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는지 추가로 분석했다. 심방세동 환자 중 항응고 치료를 시행한 환자 3092명(29.6%)과 그렇지 않은 환자를 비교한 결과 항응고제를 복용한 환자에서 모든 치매 발생 위험도가 약 40%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보영 교수는 “심방세동이 치매 발생의 위험인자인 만큼 심방세동을 예방하기 위한 노력과 조기 진단을 통한 적절한 관리가 중요하다”며 “심방세동 환자의 경우 뇌경색뿐만 아니라 치매 예방을 위해 항응고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적 심장질환 학술지인 ‘유럽심장학회지(European Heart Journal)’ 최신호에 게재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