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번엔 김 안본다, 다른 방식으로 말할 것”…DMZ 대북선언 시사

-G20참석ㆍ방한 중 金과의 대면접촉 대신하는 ‘메시지 발신’

-DMZ방문→ 대북선언 가능성…역대 美대통령 사례도 참고

-문 언급한 ‘북미 물밑접촉’ 채널 활용도 후보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으로 떠나는 에어포스 원에 탑승하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계획은 없지만, 아마도 다른 방식으로 그에게 이야기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로이터=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오사카 주요 20개국(G20)정상회의 및 한미회담을 위해 일본과 한국을 방문할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다른 방식으로 김 위원장과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고 밝혀 여운을 남겼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소통할 ‘다른 방식’이 무엇일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역대 미국 대통령들처럼 방한기간 중 남북분단 상징인 비무장지대(DMZ)를 찾아 모종의 대북메시지를 발신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한미 양측이 3차 북미회담을 위한 물밑접촉 사실을 인정한 만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등 실무진 차원의 교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G20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으로 떠나기 직전 백악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과 회동 여부에 대한 질문에 “다른 많은 이들과 만날 것”이라며 “그(김 위원장)와는 아닐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마도 다른 방법 또는 형식(in a diffrent form)으로 그에게 이야기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알다시피 나는 G20 정상회의 후 한국으로 갈 것”이라며 “우리는 거기에서 하루 정도 머물 것”이라고 했다.

이처럼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이야기할 ‘다른 방식’을 언급한 것은 그가 이번 방한 계기로 어떤 형태로든 현재 국면과 관련한 대북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 있음을 시사한다. 현재 가장 어울리는 장소로는 비무장지대(DMZ)가 꼽힌다. 정부 관계자는 지난 24일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기간 DMZ 방문을 검토 중이라고 확인한 바 있다. 이 곳은 분단을 상징하는 접경지대다. 비핵화 메시지가 담길 수 있는 이른바 ‘DMZ선언’ 발신에도 어울린다는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1월 첫 방한 당시 문 대통령과 함께 헬기로 DMZ를 동반 방문하려다 기상 문제로 취소한 바 있다.

현재로선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이 현실화할 경우 판문점 인근 DMZ 내 최북단 경계초소인 ‘오울렛 초소(OP)’를 찾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오울렛 초소는 군사분계선(MDL)과 25m 떨어져 있다. 이 곳은 1993년 7월 빌 클린턴 당시 미 대통령ㆍ2012년 3월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이 다녀가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이야기하는 대신 북핵 협상 실무진을 활용한 간접 소통 가능성도 점쳐진다. 27일부터 30일까지 한국에 머무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북측의 물밑접촉이다.

청와대는 북미 양국이 3차 북미회담을 염두에 두고 대화하고 있음을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전날 공개된 한국 등 세계 7대 통신사와 서면 인터뷰에서 “양국 간 3차 정상회담에 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하노이 회담을 통해 상호 입장에 대한 이해가 선행된 상태의 물밑대화란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미 백악관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한 미 당국자들이 북한 당국자들과 계속 대화해왔다며, 하노이 회담 후 진행된 북미접촉을 사실상 인정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