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3천억달러 중국 수입품 추가관세 보류 용의”

블룸버그 “검토 중…미중 정상회담 뒤 발표 가능”

G20앞두고中보호무역에총공세…미국도타협해야종합

미국이 3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계획을 보류할 용의가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아직 검토 중인 보류 계획은 이번 주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간의 회담이 끝난 뒤 발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작년부터 치열한 무역 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과 중국 양측은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무역협상 재개를 준비 중이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는 24일 전화통화를 갖고 두 정상이 논의할 의제에 관한 개요를 논의했다.

해당 논의에 정통한 소식통들은 ‘통화가 건설적이었다’고 표현하서 미중 양측이 무역협상 재개를 각자 자국에 어떻게 성공적이라고 말할지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한 미국 행정부 고위 관리는 25일 미국은 무역협상 재개 일부로 추가적인 관세 조건 등은 받아들이지 않는다면서 이번 미중 정상회담에서 구체적인 무역 거래가 나오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번 회담 목표가 지난달 결렬된 무역합의를 위한 길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현재 미중 양측이 서로로부터 상당한 양보를 얻어내길 바라고 있지만, 동시에 보복성 행동을 완화하고 그들이 협상하는 동안 금융시장이 안정될 수 있도록 휴전하는 것에 동의한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은 1년 가까이 이어지는 미중 무역분쟁에서 중요한 분기점이 될 전망이다.

분쟁이 커질수록 두 정상 모두 많은 것을 잃을 가능성이 크다. 재선에 도전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미 경제 성장을 가장 큰 무기로 삼고 있다. 또 중국 경제는 무역분쟁 탓에 성장이 둔화하고 있으며, 외국 기업들은 미 관세를 피하고자 다른 지역으로 생산공장 등을 이전하고 있다.

회담에 정통한 소식통들은 일부 보좌관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번 회담에서는 확고한 협상 마감시한을 정하지 않게끔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두 정상이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만나 90일간의 휴전에 합의했던 것과 유사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서다.

당시 라이트하이저 대표 등은 이를 더 많은 협상을 위한 고정된 관세 중단 기간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마감시한은 거듭 연장됐고, 지난달 협상이 결렬된 후 트럼프 대통령은 2000억 달러 상당 중국산 수입품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렸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