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은 본인 사생활”…아모레, 19년 모델 송혜교와 계속 간다

배우 송혜교가 송중기와 이혼 절차를 밟으면서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지만 19년째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변화 없다”며 송혜교와 계속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혜교와 19년째 인연을 이어오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7일 “향후 모델 활동에 변화는 없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슈가 상당기간 이어질 것으로 보여 분위기를 심각하게 살피고 있다”고 했다.

송혜교는 현재 아모레퍼시픽 화장품 설화수 모델이다. 아모레퍼시픽 그룹 뷰티 기기 브랜드 메이크온 모델로도 활동 중이다.

송혜교와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인연은 2001년 시작됐다. 송혜교가 에뛰드하우스 모델로 활동하면서다. 이후 송혜교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이 보유한 브랜드 모델을 차례로 거쳤다. 나이대에 따라 타깃이 되는 브랜드만 옮겼을 뿐 모델 계약은 이어져 왔다.

송혜교는 2001년 ‘에뛰드하우스’의 뮤즈로 발탁돼 19년째 연령대별 아모레퍼시픽 그룹 브랜드의 화장품 모델이 됐다. 2001~2005년 에뛰드하우스, 2006~2007년 이니스프리, 2008~2017년 라네즈, 2018~현재 설화수와 계약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송혜교가 이혼해도 의리를 지킨다는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이번 이혼으로 계약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안다”며 “당장 해지를 검토하거나 그러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다른 CF광고주들도 당혹스러워 하면서도 일단 더 지켜보자는 분위기다.

올해 12월까지 송혜교와 모델 계약을 맺은 롯데칠성음료 아이시스는 “아직 섣불리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결정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송중기가 모델로 활동 중인 현대리바트도 “전속계약 내용 문의에 대해서는 확인해 주기 어렵다”며 “현재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답했다.

송중기가 주연으로 출연 중인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CJ ENM 관계자는 “이미 모든 촬영을 마친 상태”라며 “개인적인 일로 드라마와는 큰 상관없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