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 제재 무시…이란산 석유 계속 사들여

지난주 미국 제재 면제조치 폐기 이후 처음 수입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 News1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자료사진> © News1

중국이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에도 이란산 석유를 계속 사들이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는 중국이 이란산 원유 수입량을 줄이긴 했지만 꾸준히 구입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란의 원유 수출을 ‘제로’(0)로 만들라는 미국의 요구에 반(反)하는 행동이다.

지난주 중국은 미국 행정부가 지난 5월 일부 국가들을 대상으로 한 이란산 원유 수입 제재 면제 조치를 폐기한 이후 처음으로 이란산 원유 화물을 인도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FT는 전했다.

위성 신호와 사진으로 원유 화물의 흐름을 추적하는 탱커트래커스에 따르면 ‘설라이나’라는 유조선은 지난 20일 칭다오(靑島) 인근 젠저우(建州) 항구에 정박해 이틀간 화물을 하역했다.

중국의 이란산 석유 수입은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거의 정점에 다다른 가운데 이뤄졌다. 현재 중국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간의 회담도 앞두고 있다.

에너지 분석업체인 FGE는 지난해 4월 이란의 원유·초경질유 수출량이 하루 280만배럴 수준이었으나, 미국의 제재 면제 조치가 폐기되면서 이번 달에는 그 규모가 하루 50만배럴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봤다. 이 가운데 중국의 비중은 20만배럴에 이를 것이란 설명도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