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일본 대형 태양광발전소 수주…한일 경색 국면에서 ‘성과’

-1130억원 규모 EPC계약…일본 4번째 메가솔라 프로젝트 추진

-“글로벌 수준 발전소 건설 역량, 현지 신뢰 앞세워 수주 쾌거”

[LS산전 제공=헤럴드경제]

LS산전이 한일관계 경색 국면에서 또 한 번 일본에서 대규모 태양광 사업 수주를 이끌어내며 ‘스마트에너지 강자’임을 재확인했다.

최근 국내 최대 규모 영암태양광발전소 사업자로 선정된 데 이어 일본에서도 수주 릴레이를 이어가며 글로벌 스마트에너지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S산전은 도화엔지니어링과 함께 일본 혼슈 이와테현 모리오카시에 구축되는 사업비 150억엔(1613억원) 규모의 50MW급 ‘모리오카 태양광발전소’ 건설 및 운영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LS산전과 도화엔지니어링이 구성한 ‘LS-도화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발주사인 타이야마메가닛코 합동회사와 105억엔(1120억원)에 턴키 EPC(설계ㆍ조달ㆍ시공) 계약 및 O&M(운영ㆍ유지) 계약을 체결했다.

모리오카 태양광발전소는 오는 7월 착공해 2021년 9월까지 약 125만㎡ 부지에 50MW 규모로 건설된다. 향후 PPA(전력판매계약)를 체결한 토호쿠전력에 1만6000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생산, 공급하게 된다.

LS산전은 이번 사업에 태양전지 모듈 등 주요 전력 기자재를 공급하고 일본법인 LSIS Japan을 통해 책임준공과 EPC, 발전효율보증, O&M를 맡게 된다.

이번 사업은 LS산전이 2009년 국내 기업 최초로 일본 시장에 진출한 이래 수주한 4번째 메가솔라 프로젝트로, 현지 시장에서 쌓아온 사업 경험과 기술 신뢰성을 바탕으로 수주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최근 강제징용 배상 판결로 한일 관계가 급속히 얼어붙은 상황에서 LS산전이 현지 대형 수주를 따낸 것이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어려운 대내외 상황 속에서도 한일 경제협력을 지속하려는 구자열 LS그룹 회장 등 경영진의 의지가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앞서 구자열 회장은 지난 5월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등과 함께 전기ㆍ전력ㆍ태양광 분야의 일본 현지 고객사를 방문해 사업 파트너십을 다졌다. 또 구자열 회장은 일본 전문가들로 구성된 ‘한일 비전 포럼’에도 꾸준히 참석하며 경색된 한일관계를 풀기 위한 민간 차원의 소통 채널도 가동하고 있다.

LS산전은 글로벌 ‘에너지전환’ 트렌드에 따라 일본은 물론 세계적으로 초대형 태양광 사업이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스마트에너지 분야 기술력과 EPC 역량을 앞세워 시장을 공략하는 동시에 주택용 솔루션과 수상 태양광 분야에 있어서도 맞춤형 마케팅 전략을 통해 사업 영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미국의 시장조사기관 IHS Market에 따르면 글로벌 태양광 시장 규모는 2017년 94GW에서 2020년에는 125GW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시장 성장세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LS산전 관계자는 “깐깐하기로 소문난 세계 3대 태양광시장 일본에서 혁신적인 기술과 차별화된 사업화 역량을 인정받아 다시 한번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며 “글로벌 시장에 특화된 솔루션과 EPC 역량을 앞세워 일본을 넘어 동남아 등 해외 시장에서도 조만간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